[김종태의 소비자 경제 칼럼 (6)] 창조적 파괴
  • 김종태 AVA엔젤클럽 회장
  • 승인 2017.10.2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종태 AVA엔젤클럽 회장
김종태 AVA엔젤클럽 회장

기업가 정신에 대하여 정리하며 자료를 찾다보니 경제학자인 조셉 슘페터(J. Schumpeter)가 경제이론서에서 경제발전을 설명하는 과정에 제시한 창조적 파괴라는 낯익은 용어가 보이는군요.

창조적 파괴에 대한 개념은 100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에도 여전히 실용이론으로서 기업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점에 놀라움을 가집니다.

슘페터는 1912년에 발표한 그의 저서인 “경제발전론”에서 이 개념을 처음으로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책의 내용에 의하면 기업의 이윤은 혁신적인 기업가의 창조적 파괴 행위를 성공적으로 이끈 기업가가 가져야 할 정당한 노력의 대가이며, 그것을 다른 기업이 모방하면서 이윤은 다시 모두 소멸되고, 재차 새로운 혁신적 기업가의 출현으로 다시금 사회적 이윤이 생성된다고 하는 이론입니다.

이를 쉽게 요약해서 정리하면 혁신기업가가 기술혁신을 통하여 낡은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창조하여 변혁을 일으키는 과정을 창조적 파괴라는 용어로 압축하여 설명한 것이지요.

또한 그는 자본주의가 역동성을 갖게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서 이 창조적 파괴를 제시하였으며 경제발전 과정에서 기업가의 창조적 파괴 행위가 가장 중요하다고 보았습니다. 기업가에 의한 이러한 창조적 파괴 과정의 반복을 통해 소비자들은 우수한 제품을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고 이로인해 사회의 만족도가 전반적으로 높아지게 됩니다.

이 이론의 행간에는 기술이 핵심이며 기술이 가장 중요하다는 의미가 숨어 있군요. 결국 유능한 기업가는 양적 성장에만 치중할게 아니라 지속적인 기술혁신에 투자를 해야 급변하는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기술과 혁신을 통한 성장이론에서 파괴를 해야 할 것이 또하나 있지요.

바로 고정관념의 파괴입니다. 검색을 해보니 고정관념의 파괴를 통해 혁신과 성장의 두마리 토끼를 잡은 사례들이 무수히 나오는군요. 반대로 고정관념을 깨지 못하면 더이상 성장을 못하거나 기업의 수명이 다하는 지름길이 될수도 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됩니다. 더불어 이러한 창조적 파괴와 고정관념의 파괴는 오히려 창업자와 스타트업에게 가장 필요한 요소라 여겨집니다. 또한번 모두가 알고있는 당연한 얘기를 했군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