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시장의 소비자지향성, 2년 전 비해 다소 개선"
  • 장은재 기자
  • 승인 2017.10.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개 시장 중 화장품이 최고점, 자동차수리서비스가 최저점

[우먼컨슈머 장은재 기자] 국내의 주요 제품과 서비스 시장의 소비자 지향성이 2년전보다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장의 소비자지향성을 평가하는 '2017 한국의 소비자 시장평가지표'를 조사한 결과, 47개 주요 제품-서비스 시장에서 ‘화장품’이 최고점(80.3점)을, ‘자동차수리서비스’가 최저점(75.9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결과 전체적으로 지난 2015년 대비 평가 점수가 1.3점 상승했다. 이는 지난 2년간 우리나라 주요 소비재 시장의 소비자지향성이 개선된 결과로 해석된다.

소비자시장평가지표는 제품 및 서비스별 시장이 얼마나 소비자 지향적으로 작동하는가를 나타낸다. 

5개 평가항목(①~⑤)의 가중평균점수를 소비자시장성과지수(이하 KCMPI, Korea Consumer Markets Performance Index)라고 하며, 100점 기준으로 점수가 높을수록 해당 시장의 소비자지향성 수준이 높은 것을 의미한다.평가항목은 ①비교용이성 ②소비자문제 및 불만 ③기대만족도 ④신뢰성 ⑤선택가능성 등이다.

20개 제품 시장의 평균 점수는 78.6점, 27개 서비스 시장의 평균 점수는 77.8점으로 나타나 제품 시장이 상대적으로 보다 더 소비자 지향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렌탈서비스 소비자평가 높아

20개 제품 중 ‘화장품’ 시장이 2015년 대비 2.3점 상승하여 100점 만점에 80.3점으로 가장 높게 평가되었으며, 해당 시장은 ‘소비자문제 및 불만’을 제외한 모든 평가항목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27개 서비스 중 ‘렌탈서비스’ 시장이 79.5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특히 ‘비교용이성’, ‘기대 만족도’, ‘신뢰성’에서 가장 높게 평가됐다.

대형가전, 자동차수리서비스 소비자평가 낮아

제품 시장에서는 ‘대형가전’(76.3점)이, 서비스 시장에서는 ‘자동차수리 서비스’(75.9점)가 낮게 평가됐다.이밖에 ‘택시이용서비스’(76.6점), ‘인터넷이용서비스’(76.9점), ‘소형가전’(77.4점), ‘가구류’(77.5점)가 낮게 나타났다.

소비자지향성 경고시장, 전체 시장의 12.8% 차지, 매해 감소 추세

’소비자지향성 신호등' 방식에 따라 개별 시장의 소비자지향성 수준을 점검한 결과, 47개 시장 중 총 6개(12.8%)가 소비자지향성 개선이 필요한 경고시장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대비 약 5.2%p 줄어든 수준이다.

제품 중에서는 ‘대형가전’ (76.3점), ‘소형가전’ (77.4점), ‘가구류’(77.5점)가, 서비스 중에는 ‘자동차수리서비스’(75.9점), ‘택시이용서비스(76.6점), ‘인터넷이용서비스’(76.9점)의 소비자지향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번 결과를 활용하여  소비자지향성 강화를 위한 개별시장별 정책방향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