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형 퇴직연금 57%가 적립금 0원 깡통계좌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7.10.12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병두 “금융사 실적위주 판매 피해는 소비자가…”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개인형 퇴직연금(IRP) 계좌의 약 57%인 154만개가 적립금 0원인 깡통계좌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금융감독원에서 제출한 ‘개인형 퇴직연금 계좌 개설현황’을 분석하고 12일 발표했다.

개인형 퇴직연금은 근로자가 이직·퇴직할 때 받는 퇴직급여를 근로자 본인 명의계좌로 적립해 만 55세 이후 연금화 할 수 있는 퇴직연금의 일종이다. 2012년 7월 말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개정에 따라 도입됐다.

올해 8월 말 현재 개인형 퇴직연금 적립금은 14조 1,112억 원으로 계좌수는 271만개에 달한다.

민병두 의원은 “외형상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절반 이상이 깡통계좌거나 실질적인 운용지시가 이뤄지지 않는 의미 없는 계좌”라며 가입자 늘리기에 급급한 금융회사가 직원들의 성과와 계좌 판매를 연동해 이같은 상황이 양산됐다고 지적했다.

실적 위주의 판매의 피해는 소비자가 떠안게 되므로 금융당국의 감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민병두 의원은 “많은 국민들이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금융이 실질적인 안내자 역할을 해야한다”며 “지금처럼 실적 늘리기에 급급해서는 공적인 금융기관 역할을 제대로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