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사립대 기획처장들, '입학금 단계 감축' 관련 13일 최종 조율
  • 장은재 기자
  • 승인 2017.10.1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장은재 기자] 교육부는 사립대학 입학금의 단계적인 감축을 추진하기 위해 10월 13일 전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회장단 소속 대학의 기획처장 20여명과 함께 사립대학의 입장을 최종 조율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교육부 '사립대 입학금 실태 조사'를 지난 9월 실시했다. 조사는 사립대 입학 실소요 비용을 분석하기 위한 것으로 전국 4년제 사립대(156개교) 중 80개교가 조사에 참여했다.

"사립대입학금 33.4% 일반운영비로, 20% 신-편입생 장학금으로 사용"

'사립대 입학금 실태 조사' 결과, 입학금의 5%는 입학식,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등 행사비로 사용되었으며, 8.7%는 신입생 진로-적성검사, 적응프로그램 등 학생지원경비로 사용되었다. 입학금의 14.3%는 홍보비로, 20.0%는 신-편입생 장학금 등으로 사용하였으며, 14.2%는 입학관련부서 운영비로 사용하였고, 33.4%는 일반운영비에 포함하여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입학금이 실제로 사용되는 양태를 처음으로 조사하였다는 데 큰 의미가 있으며, 순수하게 입학 실비용을 어디까지 인정할 것인가는 향후 좀 더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적정하게 인정될 수 있는 입학 실비용의 인정 기준 및 단계적 감축 방안을 사립대학과 협의를 거쳐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