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도움되는 '임신-출산 지원제도'
  • 장은재 기자
  • 승인 2017.10.1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장은재 기자] 보건복지부는 임산부 의료비 부담 경감으로 출산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새롭게 도입된 주요 임신-출산 지원제도를 소개했다.

난임 치료 시술 건강보험 적용

올해 10월부터 만 44세 이하(부인 연령 기준) 난임 부부의 난임 치료 시술(체외수정ㆍ인공수정 등 보조생식술)에 대하여 건강보험(본인부담율 30%)을 적용한다.

체외수정은 최대 7회(신선배아 4회, 동결배아 3회), 인공수정은 최대 3회까지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아울러, 저소득층에 대한 부담 완화를 위해 체외수정(신선배아) 시술시 발생하는 비급여 및 전액본인부담금에 대해 추가적인 지원(최대 5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임신부 산부인과 외래 진료 건강보험 본인부담률 인하

올해 1월부터 임신부 산부인과 외래 진료 본인부담률을 20% 포인트 인하하여 산전진찰 등 임신 전(全) 기간에 걸쳐 적용해 주고 있다. 의료기관 종별 본인부담률은 상급종합 60→40%, 종합병원 50→30%, 병원 40→20%, 의원 30→10%로 20%씩 낮아진다.

다태아 임산부 임신-출산 진료비(국민행복카드) 지원금액 20만원 인상

고령 임신, 난임 시술 증가에 따라 다태아 임신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다태아 임산부 임신?출산 진료비(국민행복카드) 지원액을 올해 1월부터 70만원→90만원으로 20만원 인상하여 지원하고 있다.
 
조산아 외래 진료 건강보험 본인부담률 3세까지 10% 인하

조산아 외래 진료비는 올해 1월부터 성인 본인부담률의 70%에서 60%로 낮춰서 3세까지 적용하고 있다. 조산아는 재태기간 37주 미만 출생아 또는 2,500g이하의 저체중 출생아를 말한다.

아울러, 보건복지부는 제일병원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센터장 한정열)와 함께 제12회 임산부의 날을 맞아 임산부의 모유 수유 중  안전한 약물사용을 돕기 위해 '모유 수유 중 안전한 약물사용 필수지식 10가지'를 발간하여 산부인과 병원, 보건소 등에 배포한다.

'모유 수유 중 안전한 약물사용 필수지식 10가지'는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가 수행한 실제 상담 사례를 바탕으로 임산부가 알아야 할 안전한 모유 수유와 건강한 생활을 돕기 위해 제작됐다.

임산부 64.2% 좌석양보 경험, 47.8% 일-가정 양립제도 개선 필요하다고 생각

임산부의 날(10.10)을 즈음하여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임산부의 60.2%가 ‘임산부로 배려 받은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되었다. ’16년 59.1%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총 10,613명(임산부 3,212명, 일반인 7,401명)으로 조사기간은 8월 22일부터 9월 8일까지였다. 조사방법은 온라인 설문(임신육아종합포털아이사랑, 맘스다이어리)을 통해 이루어졌다.

임산부가 받은 배려는 주로 좌석양보(64.2%), 근무시간 등 업무량 조정(11.3%), 짐 들어주기(8.6%)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반인은 임산부인지 몰라서(41%), 주변에 임산부가 없어서(27.5%), 방법을 몰라서(13.6%) 등의 이유로 임산부를 배려하지 못한 것으로 응답했다.

임산부 배려를 위해 우선 되어야 하는 제도개선은 일-가정 양립 제도 활성화(47.8%), 대중교통 전용좌석 등 편의시설 확충(25.9%) 등으로 나타났다.

임산부들은 배려문화 확산을 위해서 임산부 배려 인식교육(44.1%) 및 홍보(24.8%)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임신출산 공로, 이화여대 목동병원-제일병원 김문영교수 대통령 표창

한편, 이화여대 목동병원은 2002년부터 모자센터와 출산준비교실 운영으로 모유수유를 적극 권장하여 이화여대 목동병원 분만 산모의 모유수유율은 95%로 높은 수준이다. 또한, 국내 최초 이른둥이 가족지원 프로그램인 ‘이화도담도담지원센터’를 2013년에 개소하여 130여명이 지원 받았다. 건강한 임신-출산과 모성건강 향상을 위해 2016년부터 ‘태아치료센터’와 ‘조산예방치료센터’ 등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또 제일의료재단 김문영 교수는 제일병원에서 우리나라 최초 쌍둥이 임신클리닉 개설시부터 고위험임산부를 진료하면서 약 1만 7000명의 분만 진료에 참여하였고, 산전 초음파진단과 태아치료 분야 전문가로서 선도적 역할을 하며 29년간 산과분야 의학발전에 기여했다.

이러한 공적으로 이대목동병원과 김문영교수는 지난 10월 10일 임산부의 날을 맞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임산부의 날(10.10)은 풍요의 달(10월)과 임신기간(10개월)을 의미하는 날로써, 임신과 출산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임산부를 배려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2005년에 제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