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문화재단, 청소년 문화나눔 ‘튠업 음악교실’ 진행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7.10.1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이 10월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CJ아지트 광흥창에서 문화나눔활동 ‘튠업(Tune Up) 음악교실’을 진행했다.

이날 청소년, 가족, 관계자 등 200여명이 자리했다.

튠업 음악교실은 CJ문화재단이 청소년의 건강한 인격 형성을 목표로 2012년 시작됐다.

다문화청소년 대안학교 ‘서울다솜관광고등학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2013년부터 법무부와 함께 고봉중고등학교(서울소년원) 등 청소년 교화시설로 대상을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CJ문화재단 튠업음악교실 공연현장 (사진= CJ그룹)
CJ문화재단 튠업음악교실 공연현장 (사진= CJ그룹)

올해는 한국메세나협회와 함께해 교육 프로그램 체계성이 높아졌다.

또 CJ문화재단의 신인 대중음악인 발굴·지원 프로그램 ‘튠업’출신의 뮤지션과 CJ대중음악장학생 출신 재즈 뮤지션들이 강사로 참여해 재능기부를 펼쳤다.

이날 공연에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CJ문화재단과 강사인 튠업 뮤지션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공연에 참가한 청소년들에게 동료에 대한 믿음을 강조하며 “사회 곳곳에서 오늘과 같은 아름다운 하모니의 주인공이 되기를 곁에서 계속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2시간 동안 이어진 공연에서 고봉중고등학교, 서울북부보호관찰소, 나사로청소년의집, 세상을 품은 아이들 등은 지난 5개월간 갈고 닦은 기량을 뽐냈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미성숙한 시기에 여러 이유로 인해 위기를 겪는 청소년들에게 처벌과 교화뿐 아니라 관심과 기회 제공도 필요하다고 생각해 튠업 음악교실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기업은 젊은이들의 꿈지기’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음악·연극 등 다양한 분야의 인성과 진로 교육을 통해 문화소외·위기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