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아니었나…1588·1544번호, 소비자가 3년간 1조5천억원 부담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7.10.1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민 “소비자 부담하는 대표번호 과금 방식, 착신 기업이 부담해야”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지난 3년간 소비자가 1588, 1544로 시작하는 대표번호에 대한 통화요금을 1조 5천 억원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경민 의원실 제공)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신경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이통3사 대표번호 사용량’ 자료에서 밝혀졌다.

1588, 1544, 1566으로 시작하는 대표변호는 서비스센터, 은행, 카드회사 등에서 소비자 편의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 무제한 무료인 일반 음성통화와 달리 초당 1.8원의 요금을 내야한다. 수신자와 발신자 중간에서 지역번호, 위치기반 등 조건에 따라 수신자에게 연결해주기 때문에 별도의 요금이 생긴다.

소비자들은 제품, 금융 거래 등 문제 해결을 위해 대표번호에 전화를 건다.
실제 이통3사 고객들의 대표번호 사용량은 2015년 49억 분, 2016년 55억 분, 올해 상반기에만 32억 분을 사용하는 등 그 양이 점점 늘고 있다. 초당 요금을 적용해 금액을 환산해보면 2015년 5,260억 원, 2016년 5,910억 원, 올해 상반기 3,470억 원으로 총 1조 5천억 원을 소비자가 부담했다.

대표번호를 대신하는 080 수신자부담 서비스가 있지만 외우기 어렵고 표기도 잘 되어있지 않았다.

(신경민 의원실 제공)
(신경민 의원실 제공)

신경민 의원은 “대표번호 서비스는 사용 기관 또는 기업에서 소비자 편의를 위해 지능망 서비스 제공자와 계약을 맺고 제공하는 일종의 서비스인데, 왜 소비자가 요금을 부담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소비자들은 눈 뜨고 코 베인 격”이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대표번호 요금체계에 대해 실태조사를 하고, 소비자가 아닌 착신 기업이 요금을 부담하는 체계로 바꾸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