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국제선 취항 1년…‘16개 도시 신규로’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7.10.1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에어서울(대표 류광희)이 10월 7일 국제선 취항 1주년을 맞았다. 연내 항공기 6대를 추가하고 취항 노선을 16개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에어서울 단독 노선은 8개에 달한다.

에어서울은 지난해 항공기 3대로 일본 다카마쓰를 비롯해 일본 소도시와 동남아 등 10개 노선에 취항했다.

에어서울 류광희 대표(가운데)와 캐빈승무원 (사진= 에어서울)
에어서울 류광희 대표(가운데)와 캐빈승무원 (사진= 에어서울)

지난 9월에는 오사카, 괌에 만석에 가까운 탑승률을 기록했으며 10월 31일에는 도쿄(나리타), 홍콩을, 12월 22일에는 보라카이(칼리보)에 취항할 예정이다.

취항 1년, 수송객도 늘었다. 에어서울은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던 적자 노선을 인수해 일본 소도시 노선을 중심으로 운항을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 대비 평균 탑승객이 일본 노선 10%, 동남아 노선 18% 증가했다. 기존에 아시아나항공이 주 3회 운항하던 서울(인천)~다카마쓰 및 시즈오카 노선을 각각 주 5회와 7회로 증편했다.

에어서울은 매해 2대씩 비행기를 도입해 베트남, 대만, 태국 등 항공 수요가 많은 도시를 중심으로 노선을 확대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류광희 대표는 “지난 1년은 에어서울 출범 첫 해로 안전과 관련해서 한 점의 오점도 남기지 않겠다는 각오로 안전 문화를 확립하고 건전하고 튼튼한 사업기반을 구축하는 데 힘써왔다”며, “계속해서 안전운항에 만전을 기하면서 2년차부터는 영업, 마케팅 활동에 더욱 공격적으로 임해 2018년을 흑자 원년의 해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