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스피커, 음성인식·대화기능 등 개선 필요
AI 스피커, 음성인식·대화기능 등 개선 필요
  • 장은재 기자
  • 승인 2017.09.0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만족도는 높은 편... ‘음악’, ‘날씨·교통정보’ 등 많이 이용

[우먼컨슈머 장은재 기자] 최근 인기가 높은 인공지능(AI) 스피커가 소비자 만족도 높은 편이나 음성인식·대화기능 등 개선이 필요한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제4차 산업혁명이 사회·경제적으로 이슈화되면서 인공지능(AI) 관련 제품이 증가하고 있어 ‘인공지능 스피커’에 대한 소비자 이용실태를 조사했다.
인공지능 스피커는 이용자의 음성명령을 인식하여 음악, 날씨, 교통, 뉴스, 쇼핑(온라인쇼핑, 음식배달),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피커 형태의 가전제품이다.

8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국내외 주요 인공지능 스피커 4개 제품 이용자 300명을 대상으로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인공지능 스피커를 구매한 동기로 67.7%(203명)가 ‘인공지능 제품에 대한 호기심’을 꼽았다.

제품을 사용한 기간은 응답자의 80%(240명)가 ‘3개월 미만’으로 나타났다. 주요 사용 기능으로는 ‘음악재생’(71.3%), ‘날씨·교통정보’(41.0%), ‘인터넷 검색’(40.3%) 순으로 나타났다. 기능별 사용 만족도는 ‘날씨·교통 정보제공’이 3.15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음악재생’ 3.10점, ‘타이머·스케줄 관리’ 3.04점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인공지능 스피커의 주요특성인 ‘일상대화’ 항목은 2.78점으로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일상대화’, ‘음성인식’ 등에 대한 기대 높았으나 실제 사용에선 불편 경험

이용자들이 제품을 구매하기 전에 기대한 특성은 ‘쉽고 편한 음성인식 기능’(46.3%), ‘일상 대화’(23.0%) 등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사용 중 느낀 불편으로는 ‘음성인식 미흡’(56.7%)이 가장 많았고 ‘연결형 대화 곤란’(45.7%), ‘외부소음을 음성명령으로 오인’(37.0%) 등으로 조사돼 음성인식 등 제품 성능이 지속적으로 개선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구매 계약 시 중요사항 표시 강화 및 지속적 품질개선 필요

음성인식 스피커는 첨단기술이 적용된 인공지능 가전제품으로 광고되어 소비자들의 기대 수준은 높은 반면, 자연스러운 대화가 어렵고 발음·억양 등 이용자 특성에 따라 음성인식이 미흡하거나 음성명령을 오인하는 등 불편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소비자에게 이에 대한 충분한 정보제공과 함께 지속적인 품질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일부 제품의 경우, 인공지능 스피커 임대 시 ‘임대기간’과 ‘임대료 부과기간’이 서로 달라 이에 대한 개선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인공지능 스피커의 음성인식 성능과 주요기능에 대한 사용상 유의사항, 임대 계약에 따른 소비자 권리·의무 등을 이용자에게 충분히 안내할 것,지속적인 품질개선 및 하드웨어 업그레이드 지원 등 혜택을 제공할 것 등을 관련 사업자에게 권고할 예정"이라며 "소비자는 제품 구입 시 음성인식 기능 등 중요사항을 꼼꼼히 확인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소비자원은 최근 KT, SKT는 소비자원의 개선권고를 수용하여 일부 소비자 유의사항 등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