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3 18:09 (월)
이재현 CJ회장 4년만에 경영복귀...'R&D지원' 다짐
  • 박문 기자
  • 승인 2017.05.17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reat CJ’를 넘어 ‘World Best CJ’로...“세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 되자”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CJ 이재현 회장이 4년만에 경영에 공식 복귀했다.

횡령·배임 혐의로 지난 2013년 7월 구속기소되면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이 회장은 지난해 광복절 특사로 풀려났으며 17일 그룹 행사 참석을 계기로 경영 복귀를 선언했다.

▲ CJ그룹 이재현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이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광교에서 열린 CJ블로썸파크 개관식에서 기념 식수를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이사, 이재현 회장, 부인 김희재 여사, 이채욱 CJ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진= CJ그룹>

 

이 회장은 이날 수원 광교신도시 ‘CJ블로썸파크’ 개관식 겸 ‘2017 온리원 컨퍼런스’에 참석해 “오늘부터 다시 경영에 정진하겠다”고 한 후 "그룹의 시급한 과제인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미완의 사업들을 본궤도에 올려놓겠다"고 말했다.

이어 “2010년 제2 도약 선언 이후 획기적으로 비약해야 하는 중대한 시점에 그룹경영을 이끌어가야 할 제가 자리를 비워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지 못했고 글로벌사업도 부진했다"며 "가슴 아프고 깊은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2013년 5월 온리원 컨퍼런스 이후 이 회장이 공식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지난해 특별사면 이후 건강 회복에 집중해온 이 회장은 이날 여전히 휠체어와 부축에 의지하긴 했으나, 단상에 올라 인사말을 할 정도로 건강이 호전된 모습을 보였다.

이 회장은 먼저 그동안 경영현장을 챙기지 못한 안타까움과 함께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 회장은 2020년 ‘Great CJ’를 넘어 2030년에는 ‘World Best CJ’의 달성을 강조했다.

2020년 매출 100조원을 실현하는 Great CJ 달성을 넘어 2030년에는 세 개 이상의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고, 궁극적으로 모든 사업에서 세계 최고가 되는 World Best CJ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월드베스트 CJ 달성은 CJ가 반드시 이뤄야 할 시대적 소명이자 책무이며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진정한 사업보국의 길이 될 것"”라며 “기존 산업이 쇠퇴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보이지 않는 지금 CJ의 콘텐츠, 생활문화서비스, 물류, 식품, 바이오 사업군은 국가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J그룹은 올해 5조원을 비롯해 2020년까지 물류, 바이오, 문화콘텐츠 등의 분야에 3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그동안 CJ는 오너 부재로 인해 2020년까지 매출 100조원, 해외매출 비중 70%를 목표로 하는 ‘그레이트 CJ'프로젝트를 제대로 추진하지 못했다.

재계에서는 이 회장이 경영복귀 첫 작품으로 대형 M&A를 시도할 것으로 관측한다.

‘온리원 컨퍼런스’는 지난 1년간 높은 성과를 거둔 임직원을 시상하는 그룹 차원의 행사로2005년부터 매년 이재현 회장이 주관해 오다 2013년 행사를 끝으로 열리지 못했다. 올해는 CJ제일제당 통합 R&D연구소인 CJ 블로썸파크 개관식을 겸해 열렸다.

CJ제일제당은 기존 서울, 인천 등으로 흩어져 있던 R&D 조직을 CJ 블로썸파크로 통합, 글로벌 수준의 식품-바이오 R&D 경쟁력을 응집함으로써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이 회장도 “창의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융·복합 연구가 가능하도록 만들고 연구에만 몰입할 수 있게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CJ주식회사 이채욱 대표이사 부회장, CJ제일제당 김철하 대표이사 부회장 등 주요 계열사 대표와 국내외 전임원, 통합연구소 직원 등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