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07:50 (수)
피앤지 기저귀서 다이옥신, '제2의 옥시사태' 우려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7.02.0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조사 착수예정..대형마트 해당제품 판매 중단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글로벌 생활용품 업체인 피앤지(P&G)의 팸퍼스 기저귀에서 다이옥신 등이 검출된 가운데,  정부가 관련 조사를 실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3일 피앤지 기저귀에 실제로 유해성분이 있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일자 이마트는 문제의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롯데마트도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해당 제품을 철수했다.

프랑스 소비전문지 ‘6000만 소비자들’ 보도로 다이옥신 논란이 일자 한국 소비자들의 반발과 우려가 쇄도하고 있다. 티몬·옥션 등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환불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이 제품을 구매했던 한 주부는  "제2의 옥시파동이 오냐"며  분노했다. 또 다른 소비자는 기저귀를 구입한 사이트 문의글에 "살충제 발암물질 기사보고 어느 누가 아기한테 그런 기저귀를 채우냐"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피앤지 측은 “해당 기저귀에서 나온 다이옥신 등 유독 물질은 유럽·프랑스 안전 기준치를 훨씬 밑도는 수치”라며  "유해 성분이 안전 기준 미만이라 문제가 없다"고 밝히고 있다.

검출된 다이옥신은 고엽제 파동을 일으킨 맹독성 물질이며, 살충제도 세계보건기구(WHO)가 발암물질로 분류해놓고 있다.

▲ 티몬에서 판매 중인 피앤지 기저귀 상품 페이지에 소비자 환불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티몬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