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0:37 (금)
서울시, 겨울철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제설·복지 강화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6.11.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김아름내 기자] 서울시가 겨울철을 맞아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제설 및 취약계층 보호 등 겨울철 시민 생활 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6년 겨울철 종합대책을 가동한다.

▲ 서울시가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종합대책을 가동한다. 시는 무료 제설도구함을 올해 전체 자치구에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제공 서울시>

 

이 기간 서울시, 25개 자치구, 6개 도로사업소, 시설공단 등 총 33개 기관에서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한다.

올해는 제설과 복지분야를 강화해 시민 체감도를 높일 계획이다.

대표 대책으로는 △취약계층 월동대책비 지원대상(5,182가구↑) 및 금액(2억6천만 원↑) 확대 △‘CCTV 제어권’ 서울경찰청과 공유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 모금 목표액 10% 증액(330억 원 → 363억 원) △전 자치구 주요 간선도로 1,250개소에 무료 제설도구함을 확대 설치한다.

기존 강동구 등 일부 지역에만 설치된 무료 제설도구함을 올해는 서울시 전체 자치구에 확대, 설치한다.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간선도로 가로가판대 주변 1,250개소에 넉가래, 빗자루, 삽 등을 비치한 도구함을 설치해 자발적으로 제설작업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밖에도 고갯길, 고지대 골목길 등 제설에 취약한 장소를 중심으로 자동염수살포장치 21개소에서 31개, 제설제 보관함을 3,392개소에서 3,524개소로, 염화칼슘 보관함을 7,708개소에서 7,855개소 등 제설에 필요한 각종 기반시설을 확대 보급한다.

4륜제설기도 5대 추가해 자치구에 보급하고, 습염식 제설시스템도 성동, 양천, 금천에 추가로 설치, 총 34대를 운용한다.

아울러 대설경보 발령 시 서울시 교통본부 등 관련기관이 주도하는 긴급점검을 실시한다.

대설주의보(24시간 적설량 5cm 이상)·대설경보(24시간 적설량 20cm 이상(서울시 자체 3단계 비상근무 기준은 10cm 이상)) 등 강설 단계별로 지하철과 시내버스 운행도 연장해 시민 교통이용 편의를 높인다.

전통시장 등 한파, 폭설에 취약한 각종 도시시설물의 안전관리 상태를 점검·실시한다.
시 소재 산 45곳의 산불 진압용 장비, 소방용수시설 점검과 사찰, 목조문화재의 화재 예방 상태도 관리할 계획이다.

이영기 서울시 기획담당관은 “무엇보다 시민들이 안심하고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겨울철 시민안전 확보와 취약계층 지원에 비중을 두고 종합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