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9 18:11 (일)
내년부터 상호금융 주담대 소득심사 ‘깐깐’
  • 정재민 기자
  • 승인 2016.11.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제2금융권 가계부채 간담회’ 개최

[우먼컨슈머 정재민 기자] 금융위원회는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2금융권 가계부채 간담회를 갖고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밝혔다.

▲ 금융위원회는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제2금융권 가계부채 간담회’를 갖고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밝혔다.(우측 임종룡 금융위원장)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저축은행 중앙회장, 신협중앙회장, 새마을금고 중앙회·농협중앙회·수협중앙회·산림조합중앙회 신용부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현황과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리스크 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이 급격히 확대된 상호금융조합과 새마을금고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이르면 내년 초부터 상호금융권 주택담보대출에도 맞춤형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소득심사를 깐깐하게 보기로 했다.
 
내년 초부터 상호금융권이 개인의 상환 능력 심사를 더 깐깐하게 하고, 대출 원리금은 처음부터 나눠 갚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상호금융을 주로 이용하는 차주의 특성에 맞도록 소득 확인 방식을 정교하게 만들어 소득심사를 하기로 했다. 상호금융 이용자는 영세 상공인이나 농·어민처럼 소득 증빙이 어려운 이들이 상당수라 은행·보험권 같은 소득심사 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은 상태다.
 
연말까지 올해 가계대출이 급증한 곳들을 추려 리스크 관리 실태를 특별 점검할 예정이다.
 
임 위원장은 "2금융권은 상환 능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대내외 불안 상황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