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2:05 (월)
CJ그룹, 포춘지 ‘세상을 바꿀 주목할 만한 혁신 기업’ 선정
  • 박문 기자
  • 승인 2016.08.2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CJ그룹(회장 이재현)이 경제 전문지 포춘지가 선정한 ‘세상을 바꿀 주목할 만한 혁신 기업’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CJ그룹은 지난 3년간 베트남 농가 개발 프로젝트 ‘KOICA-CJ 베트남 새마을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 사업을 선구적 모델로 안착시킨 점을 인정받았다.

포춘이 선정하는 7개 기업 중 아시아기업으로는 유일하다.

포춘지는 CJ그룹을 ‘작은 씨앗으로 고질적 가난 문제를 해결하는 기업’으로 소개하면서 계열사 CJ제일제당이 베트남 닌투언성 작은 마을에 경제적 활력을 주었다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3년부터 베트남 농가에 선진 농업기술을 전수, 고추 종자를 재배하는 데 성공해 농업 생산성 증대를 이끌었다.

이 뿐만 아니라 농민이 자치적으로 새마을조직을 구축하도록 해 스스로 잘 살고자 하는 자립 역량을 키우고 마을단위로 협동 체계를 갖추도록 하는 등 마을 공동체 문화 형성에도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유창조 한국경영학회장은 “최근 기업의 목적이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것으로 제시되는 가운데 CJ의 공유가치창출 경영방식과 철학이 세계적인 경제매체 및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CJ의 새로운 CSV모델은 앞으로도 많은 관계자들로부터 주목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춘지가 발표한 2016년 ‘세상을 바꿀 주목할 만한 7개 혁신기업’에는 CJ그룹, 재생가능한 원료로만 의류를 생산하는 스웨덴 의류기업 ‘H&M’, 공정거래에 기반한 생산 과정을 실천하는 미국 홈데코 자제업체 ‘West Elm’, 미국 재활용품 플라스틱 전환 가공 업체 ‘TerraCycle’등이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