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07:10 (금)
항공여객 1월 중 역대 최고…842만 명
  • 박문 기자
  • 승인 2016.02.2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컨슈머 박문 기자] 항공여객이 1월 중 역대 최고 실적을 나타냈다.

전년 동월 대비 13.4% 늘어난 842만 명이었으며 화물시장 또한 증가세를 보였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국제여객과 국내여객이 전년 동월대비 각각 15.4%, 8.3% 증가했고 항공화물은 전년대비 4.3%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국제선 여객의 경우 △항공사 및 여행사의 저렴한 상품 마케팅에 따른 내국인 여행수요 증가 △저비용항공사 중심의 신규노선 및 운항 확대 △저유가에 따른 국제선 유류할증료 면제로 인한 비용절감 효과로 보인다.

내국인 일본 여행수요 증가, 중국인 방한수요·괌 과 호놀룰루 노선 운항 증가도 한몫했다.

공항별로는 국제선 여객 비율이 가장 높은 인천과 김해 공항이 각각 13.8%, 38.4% 늘었다.

대구(66.6%), 제주(16.3%), 청주(9.5%) 공항의 운항 증가로 성장세를 보였다.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제선 여객은 전년 동월대비 12.5%, 저비용항공사의 실적은 52.4% 각각 늘었다.

국내선 여객은 △저비용항공사의 정기노선 확대 △중국인 단체 관광객 비자제도 완화에 따른 국내선 이용 활성화 △제주 인구유입 확대 및 관광수요 증가의 성장요인이 폭설로 인한 제주공항 결항의 감소요인을 넘어서며 전년 동월대비 8.3% 증가를 기록했다.

정기편 운항이 확대된 청주(35.2%)·김해(18.5%)·제주(10.5%) 공항에서 두 자리 수 이상의 실적 증가를 보였다. 김포공항 또한 전년 동월대비 4.0% 성장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의 국내여객 운송량은 96만 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9% 증가했다. 저비용항공사는 125만 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3.8% 증가와 함께 56.5%의 분담률을 기록했다.

항공화물은 국제선 화물이 늘어나면서 32만 톤을 기록했다. 이는 항공사의 화물기 운항편 확대와 유가하락, 휴대전화 관련품목 수출입 증가 등이다.

국토부는 항공여객이 2월 이후에도 노선 및 운항 확대, 중국인을 비롯한 외국인 방한수요 증가와 함께 국내선, 국제선 여객 실적 증가가 일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항공화물의 경우 신규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무선통신기기 및 반도체 장비를 중심으로 항공수출입 물동량 증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다만, “금리와 환율변화, 중국 경기 등 세계경기변동과 주변국과의 정치적 관계 및 정책변화 등 국내외 요인이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