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7 18:19 (일)
수협 바다마트, 수입산 수산물 4년간 74% 증가
  • 김아름내 기자
  • 승인 2015.09.1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농수산물 소비촉진 취지' 무색…공산품 37% 차지

[우먼컨슈머] 수협이 운영 중인 바다마트에 수입산 농수산물 판매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우남 새정치민주연합 위원장은 17일 수산업협동조합 국정감사에서 바다마트의 설립 취지와는 다르게 수입산 농수산물의 판매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우남 의원에 따르면 수협은 1991년부터 현재까지 총 22개의 바다마트를 운영하며 국내 농수산물을 유통하고 있는데 여기서 판매되는 수입 농수산물이 2011년 376톤에서 2014년 555톤으로 47% 넘게 증가했다. 지난 4년간 판매된 금액 또한 64억 원이 넘고 있다.

특히 수입산 수산물 판매량의 경우 2011년 126톤에서 2014년 220톤으로 74%이상 증가했다.

수협의 판매 행태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우리 어민의 판로 확보와 국내 농수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운영되는 바다마트의 수산물 판매는 올해 8월 기준 34%에 불과했다. 공산품은 37%나 차지하고 있었으며 농산품 18%, 축산품 8%가 뒤를 이었다.

바다마트 전체 22개 점포 중 15개 점포는 수산물보다 공산품을 더 많이 판매하며 이익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김우남 의원은 “수입산 농수산물 판매가 증가하고, 수산물 보다 공산물 판매 비중이 높다는 것은 바다마트의 설립 취지를 무시하는 행위”라며, “수협은 국산 농수산물의 판매 실적을 높이기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하여야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