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0:54 (월)
유해성분 과도하게 검출된 완구 어린이용 공산품 제품 리콜
  • 김정환 기자
  • 승인 2014.05.0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구 3개, 합성수지제어린이용품 5개, 어린이용 장신구 4개 리콜

▲ 유해성분 과도하게 검출된 완구 어린이용 공산품 제품 리콜<사진=뉴시스>

 

[우먼컨슈머] 산업통상부는 1일 유해성분이 과도하게 검출된 완구 등 어린이용 공산품 12개 제품이 리콜명령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유아 및 어린이가 주로 사용하는 공산품 424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유해성분이 검출된 12개 제품에 대해 리콜을 명령했다.

이번에 리콜 조치된 12개 제품은 완구 3개, 합성수지제어린이용품 5개, 어린이용 장신구 4개 등이다. 완구 제품의 경우 플라스틱 부위에서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보다 최대 68배 초과 검출되거나 납, 카드뮴 등의 중금속이 최대 136배 초과 검출됐다.

어린이용품 중 합성수지제가 포함된 5개 유아용 변기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납, 카드뮴 등 유해물질이 기준치의 최대 176배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용 턱받이 3개 제품과 유아 욕실화 1개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각각 기준치보다 최대 151배, 238배 초과 검출됐다.

또한 어린이용 장신구 4개 제품 중 머리핀 1개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최대 135배, 납이 267배, 크롬이 7배 초과 검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